‘트위터 킬러’ 스레드에 놀란 트위터? “광고 수익 나눠드려요”

‘트위터 킬러’ 스레드에 놀란 트위터? “광고 수익 나눠드려요”

입력
2023.07.14 08:15
수정
2023.07.14 20:00
10면
구독

머스크‘수익 배분‘ 선언 후 첫 실행
가입자 1억 넘은 스레드 의식 행보

메타가 트위터 대항마로 선보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스레드(오른쪽)와 트위터 로고. AP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가 콘텐츠 제작자에게 광고 수익의 일부를 나눠주기 시작했다. 지난 2월 일론 머스크가 관련 정책을 발표한 후 실제 배분은 처음이라는 점에서 메타가 트위터에 대항해 선보인 스레드를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일부 콘텐츠 제작자에게 회사 광고 수익의 일부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의 광고 수익금 지급은 △지난 3개월 동안 △매달 게시물 노출이 최소 500만 회 이상인 △유료 인증 서비스인 트위터 블루에 가입한 콘텐츠 제작자 대상으로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또 결제를 위한 △트위터 전용 ‘스트라이프’ 계정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제작자에게 배분하는 금액 산정 방식 등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가상화폐 도지코인 공동 제작자인 빌리 마르쿠스는 이에 따라 3만7,050달러(약 4,705만원)를 받았다고 트위터에서 전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콘텐츠 제작자를 위한 첫 번째 배분 금액이 총 500만 달러(63억5,000만원)이라고 발표했다.

트위터의 첫 광고 수익 배분은 메타가 내놓은 새 SNS 스레드가 인기를 끄는 가운데 나왔다. 스레드는 출시 5일 만에 가입자가 1억 명을 넘어서면서 ‘트위터 킬러’로 불린다. 트래픽 통계 사이트 시밀러웹에 따르면, 스레드 출시 이틀 만에 트위터 트래픽은 전주 대비 5% 떨어졌고,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1%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콘텐츠 제작자에게 수익을 제공해 트위터 이탈을 막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스레드는 아직 광고가 없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는 “가입자가 10억명 가량 되면 수익화를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전혼잎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