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떠내려간 어머니께 방 무료 제공”… 이재민 가족이 감사 표한 사연

“집 떠내려간 어머니께 방 무료 제공”… 이재민 가족이 감사 표한 사연

입력
2023.07.19 12:00
수정
2023.07.19 14:00
구독

누리꾼 "사장님 인덕이 칠성급 수준" 감동

18일 하늘에서 본 경북 예천군 효자면 백석리 마을이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로 초토화된 가운데 소방관들이 포클레인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예천=왕태석 선임기자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경북 예천군의 한 숙박업소가 이재민에게 방을 무료로 제공한 사실이 알려지며 감동을 주고 있다.

예천군 이재민의 자녀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6일 예천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모텔 사장님 진심으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A씨는 "이번에 예천 지역의 많은 비로 인해 침수와 산사태로 삶의 터전을 잃은 어머니를 도와드리고자 부랴부랴 달려왔다"며 "처음 도착하자마자 할 말을 잃었다. 손쓸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고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지 엄두조차 나지 않았다"고 참혹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어머니의 식당은 형태를 알아볼 수가 없었다"면서 "어머니뿐 아니라 많은 지역 주민이 멍하니 떠내려간 집 자리와 황폐해진 밭을 바라보는 것밖에 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지난 16일 예천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모텔 사장님 진심으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 예천군청 홈페이지 캡처

하루아침에 갈 곳을 잃은 A씨 가족에게 한 숙박업소 사장이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A씨는 "그래도 힘낼 수 있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며 "잘 곳이 없어 숙소를 찾던 중 예천의 ○모텔 사장님이 방을 무료로 제공해 주셨다"고 밝혔다. A씨 가족을 인근 식당으로 데려가 저녁 식사를 대접했다고도 한다. A씨는 "식당에서 저녁을 선결제하시던 사장님의 모습을 보고 너무나도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면서 "어려울 때 받은 이 은혜를 꼭 돌려드려야겠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해당 숙박업소 사장의 선행에 감동을 표하고 있다. 포털 지도 앱 리뷰엔 "이름만 모텔이고 사장님의 인덕은 칠성급 호텔 수준이다" "사장님 선행에 눈물이 난다" "예천에 가게 되면 꼭 여기서 묵겠다"는 내용의 글이 쏟아졌다.

19일 누리꾼들이 포털 지도 앱에 리뷰를 달며 모텔 사장의 선행에 감동을 표하고 있다. 카카오맵 캡처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집중호우로 인한 도내 인명피해는 사망 22명, 실종 5명, 부상 17명이다. 지역별 사망자는 예천 12명, 영주 4명, 봉화 4명, 문경 2명이다. 실종자 5명은 모두 예천 주민으로 알려졌다.

김소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