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초 빈 매장털이 조심하세요" 엔데믹 후 첫 여름 맞은 에스원의 경고

"8월 초 빈 매장털이 조심하세요" 엔데믹 후 첫 여름 맞은 에스원의 경고

입력
2023.07.26 11:00
수정
2023.07.26 11:08
구독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 통계 분석
"휴가철 문 단속 필요...피싱·스미싱도 주의"

에스원 직원이 고객에게 물리보안 시스템의 경비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에스원 제공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처음 맞는 올여름 휴가철에 침입 범죄가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예년의 기록을 바탕으로 8월 초 빈 매장의 현금을 노린 범죄가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6일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2020~2022년 3년 동안 침입 범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연평균 25.8%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 늘어났다. 엔데믹화와 함께 외부 활동이 늘어나며 탈취 시도도 자연히 늘어난 셈이다.

에스원은 이를 바탕으로 이번 여름휴가철에도 침입 범죄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에스원의 보안서비스로 쌓인 정보를 바탕으로 범행 패턴도 분석했다. 7월 2주 차에서 8월 3주 차 사이의 침입 범죄를 분석한 결과 8월 1, 2주 차에 일어난 범죄의 비중이 전체의 42.5%를 차지했고, 발생 시간대는 새벽 0∼6시(65.8%)에 집중됐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가 집계한 최근 3년간 휴가철 침입범죄 발생 시간대 및 대상. 에스원 제공


침입 장소는 마트, 편의점, 의류점 등 '일반 매장'의 비중이 44.2%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는 음식점(26.1%) 사무실(7.2%) 순이었다. 침입 범죄자들은 78.5%가 현금을 노렸으며, 연령대는 20대(31.6%)가 가장 많았다. 에스원 관계자는 "침입 범죄 대부분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소액 현금을 노리는 생계형 범죄"라면서 "현금을 금고에 보관하고 잠금장치를 이중으로 설치하는 등 대비가 필요하다"고 권했다.

한편 에스원은 정보보안관제센터 자료를 바탕으로 사이버 공격의 동향도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중 사이버 공격 시도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20.5% 늘었다. 표적은 대부분 기업(94.9%)이었다. 에스원 관계자는 "휴가 등으로 보안 담당자가 장기간 자리를 비우는 경우 사고를 아는 시점이 늦어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면서 보안관제 서비스, 실시간 침해 감시, 웹 방화벽 강화 등의 조치를 권했다.

아울러 개인 역시 이메일을 통한 피싱(Phishing·통신 사기)이나 스미싱(문자메시지 피싱) 등의 표적이 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에스원은 휴가 기간을 노려 '초특가 할인' '무료혜택' 등의 키워드를 담은 이메일이나 문자를 무심코 실행하면 악성코드에 감염돼 피해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