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맞춤 반도체 확보하자…현대차그룹 북미 스타트업에 650억원 투자

미래형 맞춤 반도체 확보하자…현대차그룹 북미 스타트업에 650억원 투자

입력
2023.08.03 16:00
수정
2023.08.03 16:20
21면
구독

텐스토렌트와 손잡고 NPU 기술 등 협력

김흥수(오른쪽) 현대차그룹 글로벌 전략 오피스(GSO) 담당 부사장과 짐 켈러 텐스토렌트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서 투자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필요한 고성능 반도체를 확보하기 위해 캐나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텐스토렌트에 대규모 전략 투자를 한다.

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최근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서 계약한 텐스토렌트에 대한 투자금액은 5,000만 달러(약 650억 원)로 이는 텐스토렌트가 최근 모은 투자금(1억 달러)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5,000만 달러의 자금 중 3,000만 달러는 현대차가, 2,000만 달러는 기아가 각각 투자한다.

텐스토렌트는 반도체 설계 분야 전문가인 짐 켈러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스타트업으로 2016년 설립 이후 자체 개발한 AI 관련 지식재산권(IP)을 여럿 가진 기업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텐스토렌트의 중앙처리장치(CPU)와 신경망처리장치(NPU) 설계 역량을 활용해 자동차뿐 아니라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 미래 모빌리티에 두루 쓰일 '맞춤형 반도체'를 공동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 실용화에 필수적인 NPU 기술에 현대차그룹은 주목한다. 자율주행차는 도로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상황을 스스로 해석하고 판단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입력 순서대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CPU와는 다른 반도체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켈러 CEO는 "첨단 기술을 적극 받아들이며 글로벌 3위 자동차 제조사로 올라선 현대차그룹을 인상 깊게 지켜봐 왔다"며 "이번 투자 및 공동개발 논의 과정에서 두 회사 사이에 신뢰를 쌓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흥수 현대차그룹 글로벌 전략 오피스(GSO) 담당 부사장은 "텐스토렌트는 AI 반도체 시장에서 성장 잠재력을 가진 최고의 파트너"라며 "미래 모빌리티에 최적화되면서도 차별화된 반도체 기술을 개발하고 외부 업체와 반도체 협업 체계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