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전기차 시장 격전지로 떠오른 인도 찾았다

정의선, 전기차 시장 격전지로 떠오른 인도 찾았다

입력
2023.08.08 18:00
수정
2023.08.08 19:35
13면
구독

'고객 기대 뛰어넘는 제품 적기 공급' 주문
현지 주정부와 전기차 생태계 구축 등 논의

인도를 방문한 정의선(오른쪽)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일 타밀나두주 정부청사에서 M.K.스탈린(M.K.Stalin) 주수상을 만나 인도 자동차 시장 발전 방안 및 현대차그룹 인도 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타밀나두주는 현대차 인도공장이 위치한 지역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인도를 방문한 정의선(오른쪽)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일 타밀나두주 정부청사에서 M.K.스탈린(M.K.Stalin) 주수상을 만나 인도 자동차 시장 발전 방안 및 현대차그룹 인도 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타밀나두주는 현대차 인도공장이 위치한 지역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으로 떠오른 인도를 찾아 현지 상황을 살피고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질 전략을 점검했다.

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7일(현지시간) 인도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현대차·기아 인도기술연구소와 타밀나두주(州) 첸나이의 현대차 인도공장을 둘러보고 현지 임직원들과 중장기 성장 전략을 논의했다. 인도 정부가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30%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는 등 전기차 생산·판매 거점으로서 비중이 커지는 추세라서다. 세계 최대 인구 보유국 인도에서는 지난해 476만 대의 신차가 판매되면서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대 자동차 시장 반열에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정 회장의 인도 방문은 미래 모빌리티 거점으로서 전략적 중요성을 살피고 전기차 경쟁이 치열해질 인도에서 전동화 최상위 브랜드로 도약을 준비하는 차원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 사상 최대인 80만7,067대를 판매했고, 올해 1∼7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 증가한 50만2,821대를 파는 등 현지 시장 2위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정 회장은 수요가 증가하는 인도 전기차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의 입지를 빠르게 구축하려면 ①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춘 제품을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②그런 맥락에서 인도기술연구소가 인도 시장에서의 성장을 이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정 회장은 이날 M.K. 스탈린 타밀나두주 총리를 만나 인도 자동차 시장 발전 방안과 현대차그룹의 인도 사업 협력 방안 등을 협의했다. 양측은 성공적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해 기업과 주정부 사이의 적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현대차그룹이 전했다.

김형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