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의 흔적... 성동구 '아이유 방' 가보니

'무도'의 흔적... 성동구 '아이유 방' 가보니

입력
2023.08.14 15:03
수정
2023.08.14 15:24
17면
구독

아이유 데뷔 15년 기념 전시 '순간,'
운동화 신고 노래하는 '홀로그램 아이유'... 통기타 세워 둔 창작 공간도 재현
"전 자신 있는데" 미공개 음원 9곡 깜짝 공개도

아이유가 박명수와 2015년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듀오를 이뤄 함께 꾸린 '레옹' 무대 한 장면. MBC 방송 캡처

"달이 익어가니 서둘러 젊은 피야/ 민들레 한 송이 들고."

청춘의 희망이 가득한 노래 '스트로베리 문'(2021)을 가수 아이유는 양쪽 무릎이 살짝 찢어진 청바지에 흰색 운동화를 신고 불렀다. 오른손으로 가볍게 리듬을 타며 노래하는 그의 앞엔 보랏빛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다. "진한 보라색을 좋아해"(노래 '팔레트'·2017) '라일락'(2021)이란 노래까지 부른 그가 보랏빛으로 꾸린 정원이다.

화려한 TV 쇼나 그의 공연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수수하고 풋풋한 아이유의 이 작은 정원 음악회는 3차원 입체 영상인 홀로그램으로 구현됐다. 아이돌과 증강현실(AR)이 만나 서울 성동구 더 서울라이티움에 펼쳐진 아이유의 전시 '순간,'(21일까지)이 그 무대다. 아이유는 올해 9월 가수 데뷔 15년을 기념해 이 전시를 기획했다. "잠시 멈추어 함께 지나온 수많은 순간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에서 전시 제목 순간 뒤에 쉼표를 넣었어요." 전시장 벽면 곳곳에 새겨진 QR코드를 찍으니 전시를 소개하는 아이유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아이유가 보랏빛 꽃으로 가득한 정원 앞에서 노래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 소재 더 서울라이티움에 펼쳐진 아이유의 전시 '순간,'에서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공연 영상이다. 양승준 기자

교복을 입고 통기타를 퉁기며 노래하는 모습부터 서울 종로구 통인동 소재 헌책방에서 찍은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촬영까지. 최근 찾아간 전시장엔 2008년 중3 때 데뷔한 뒤 15년 동안 걸어온 음악 여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아이유는 틈틈이 곡을 쓰며 휴식을 취하는 방으로 그가 곳간이라 부르는 공간도 전시장에 옮겨 놨다. '곳간: 추억의 방'으로 꾸려진 전시 공간엔 통기타가 세워져 있고, 무지개 모양의 그림에 영어로 '굿 모닝!'이란 문구가 적힌 스티커가 벽에 붙어 있었다. 모두 아이유가 직접 쓰고 그의 방에 있던 소품들이다. 곳간의 시계는 9시 18분에 멈춰 있었다. 시간이 가리키는 것은 음악방송에서 '미아'를 부른 그의 데뷔 날짜(9월 18일)다.

아이유가 집에서 틈틈이 곡 작업을 하거나 쉴 때 쓰는 공간과 그 방에서 실제로 놓여 있는 통기타 등을 전시장에 재현했다. 양승준 기자

5개의 주제로 꾸려진 전시에서 관객들이 가장 붐빈 곳은 '이름들의 공간'이었다. 아이유는 9개의 미공개 음원을 10개의 '주크박스'에 담아 처음 내놨다. 그는 '2023년 ?월 ??일 새 가이드(음원) 완성. 어떤가요? 전 자신 있는데'란 문구와 함께 30초 분량의 신곡도 들려준다. 아이유가 정체불명의 영어로 부른 이 짧은 음원엔 전자음악이 묵직하게 깔려 있었다. 주크박스엔 아이유가 지드래곤과 함께 부른 '팔레트' 어쿠스틱 버전과 발매 음원과는 완전히 다른 가사로 녹음한 '이런 엔딩'(2017), 스무 살이 되던 해 당시 살던 집에서 부른 '드라마'(2012) 미공개 음원 등이 실려 있다.

관객들이 전시장에서 처음 공개된 아이유의 미발표 음원들을 헤드폰을 쓰고 듣고 있다. 그의 미공개 음원을 듣기 위해 관객들은 주크박스 앞에서 줄을 서 대기했다. 양승준 기자

이곳에선 2015년 화제의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가요제 흔적도 찾을 수 있다. 당시 아이유가 박명수와 함께 불러 그해 여름 각종 음원차트 정상을 휩쓴 흥겨운 댄스곡 '레옹'의 재즈풍 데모곡이 이곳에서 깜짝 공개됐다.

"'무한도전' 방송 음원으로서는 임팩트가 좀 부족한 것 같아 수정했지만 전 이 버전의 후렴구도 좋아해요. 제 앨범에 넣는 곡이었다면 아마 조금 심심하더라도 이 버전으로 부르지 않았을까 싶어요".

전시장 출구 앞엔 아이유가 관객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기계가 놓여 있다. '위로'의 메시지를 선택하니 그가 손글씨로 쓴 메모가 나왔다. '내가 보았던 모든 반딧불과 클로버와 그리고 세상 모든 게 죽고 새로 태어나 다시 늙어갈 때에도 반짝 살아있을 마음을 보낼게'란 내용이었다. 양승준 기자



양승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