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日 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 "방류, 극단의 이기주의"

중국,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오염수 방류, 극단의 이기주의"

입력
2023.08.24 17:30
수정
2023.08.24 17:41
3면
구독

중국 "일본 행동, 국제사회서 오래 규탄받을 것"
홍콩도 일본 10개 지역 수산물 수입 중단
태평양도서국 "일부 국가 동의하지 않는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22일 관련 각료회의가 열린 도쿄 총리 관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일본이 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자 중국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으로 맞섰다.

중국은 이날 오후 오염수 방류가 시작되자 즉각 수입 금지를 선언했다. 중국 해관총서(세관)는 "핵 오염수 방류가 식품 안전에 미칠 위험을 방지하고 중국 소비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오늘부터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홍콩, 일본 수산물 소비 1·2위..."일본 수산업계 타격"

중국 외교부는 담화문을 내고 "일본은 국제사회의 강한 문제 제기와 반대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핵 오염수 방류를 강행했다"며 "바다는 모든 인류의 공동 재산이므로 오염수 방류 강행은 극단적으로 이기적이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은 스스로를 국제적 피고석에 앉혔고, 오랫동안 국제사회의 규탄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시평을 통해 "해양 환경에 대한 일본의 고의적 가해가 본격화됐다"며 "일본이 '생태 환경 파괴자'이자 '전 세계 해양 오염자'를 자처하며 국가 이미지를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홍콩도 일본 후쿠시마·도쿄·나가노 등 10개 지역에서 생산되는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홍콩 정부는 "(다른 지역의 수산물에서도 명백한 문제가 발생하면 추가 금지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홍콩은 일본산 수산물 소비 1, 2위 국가다. 지난해 수입량은 중국이 871억 엔(약 8,000억 원)어치, 홍콩은 755억 엔(약 6,900억 원)어치였다. 이에 일본의 수산업에는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중국이 지난달 7일 일본산 수산물 검역을 강화한 후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태평양도서국 "과학적 근거 따른 방류지만 내부 일부 국가 반대"

해양 오염에 취약한 태평양 도서국들은 일본 오염수 방류를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태평양 일대 18개국이 참여한 태평양도서국포럼(PIF)의 의장인 마크 브라운 쿡아일랜드 총리는 23일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과학적인 근거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냈다. 다만 브라운 총리는 "PIF의 일부 국가는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