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ESG도 재무 데이터처럼 관리한다

LG, ESG도 재무 데이터처럼 관리한다

입력
2023.09.01 14:00
수정
2023.09.01 14:37
구독

LG그룹 두 번째 'ESG 보고서' 발간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모습. 연합뉴스


LG가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개선) 경영 활동도 재무 데이터처럼 관리하기로 했다. 투명하고 일관성 있는 ESG 성과와 정보를 전달해 LG그룹 전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겠다는 취지다.

LG는 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ESG 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보고서다. ㈜LG뿐 아니라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의 ESG 전략과 성과 등이 들어 있다.

LG는 비재무 데이터를 통합해 정확하게 측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ESG 정보기술(IT) 플랫폼 'LG ESG 인텔리전스'를 만들었다. 6월 LG 10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정식으로 문을 연 ESG IT 플랫폼은 LG그룹의 ESG 데이터 현황과 변동 추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국내외 사업장은 물론 연구개발(R&D)과 판매, 물류 단계까지 관련 데이터도 있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활용한 외부 정보와 위험 요소에 대한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계열사별로 달랐던 ESG 관리 기준도 통일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영역에서 총 46개의 표준 지표를 만들었다. 이렇게 하면 투명하고 일관성 있는 ESG 성과와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는 ESG 보고서에서 특히 환경(E·Environmental) 부문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2050년 넷제로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환을 가속하고 있는 LG의 재생전력 사용량이 2020년 26GWh에서 지난해 3,894GWh로 2년 만에 약 150배 증가했기 때문이다. 사회책임(S·Social) 부문에서는 사회공헌 기부 및 투자 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 계열사들이 지난해 약 1,663억 원을 기부 또는 투자했는데 전년 대비 약 227억 원 증가했다. 지배구조(G·Governance) 부문에서는 6월 기준 사외이사의 32.4%를 여성으로 선임해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확보했다고 LG 측은 강조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