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더 넓은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 만든다

LG디스플레이, 더 넓은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 만든다

입력
2023.09.24 13:30
수정
2023.09.24 14:00
구독

탠덤 OLED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고수명

LG디스플레이 모델이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최근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양산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2020년 업계 최초로 13.3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를 상용화한 데 이어 정보기술(IT) OLED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신제품은 유기발광 층을 2개 층으로 쌓는 탠덤(Tandem) OLED 소자 구조를 적용해 수명을 눈에 띄게 늘렸다. 탠덤 OLED는 기존 제품 대비 수명이 길고 휘도와 내구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OLED 소자에 가해지는 에너지를 분산해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어 화면 사용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IT 제품에 안성맞춤 기술이다.

또 기존 폴더블 패널과는 다른 특수 소재를 적용해 접히는 부분의 주름 현상을 최소화해 패널을 펼쳤을 때 매끄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다.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 폴딩(in-Folding)' 구조로 접히는 부분의 곡률을 3R(반지름 3㎜의 원의 휜 정도)까지 낮춰 반으로 접었을 때 화면 위아래가 딱 달라붙는 듯한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신제품은 화면이 완전히 펼쳐진 상태에서는 '4 대 3' 화면 비율의 17인치 포터블 모니터나 태블릿PC로 쓸 수 있다. 반으로 접으면 '3 대 2' 화면 비율의 12.3인치 노트북으로도 쓸 수 있다. 고감도 토털 터치 솔루션을 담아 손가락과 펜 터치 모두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탠덤 OLED 및 특수 폴딩 구조 등 차별화 기술 기반의 다양한 IT용 OLED 패널을 개발해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