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강서구청장 보선 패배에 "험지에 쏟아준 열정 의미… 총선 압승에 힘"

김기현, 강서구청장 보선 패배에 "험지에 쏟아준 열정 의미… 총선 압승에 힘"

입력
2023.10.12 06:46
수정
2023.10.12 10:16
구독

국민의힘 의원들 단톡방에 글 올려
진교훈, 17%P 차이로 김태우 압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의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의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에 "어려운 험지였기에 선거운동을 하기가 더더욱 힘들었을 터인데도 이에 굴하지 않고 열정을 쏟아 주신 것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컸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가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큰 격차로 패배한 것이 확실시된 밤 10시 46분쯤 당 소속 의원들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의원님 여러분들의 헌신적 지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전례 없는 참여와 선거운동이 강서구에 모였다"면서 "그 뜨거운 애당심이 우리 당의 내년 총선 압승과 여러 의원님들의 정운(政運)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진 후보는 최종 득표율 56.52%(13만7,065표)로 39.37%(9만5,492표)에 그친 김 후보를 17.15%포인트(4만1,573표) 차로 꺾고 당선됐다. 김 후보는 이날 밤 11시 40분쯤 입장문을 통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우리 캠프 식구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강서구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더욱 겸손하게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김소희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