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안드로메다 의총… 용산 가서 '도끼 상소'라도 올렸어야"

허은아 "안드로메다 의총… 용산 가서 '도끼 상소'라도 올렸어야"

입력
2023.10.16 10:17
수정
2023.10.16 10:20
구독

"의총서 부정선거 언급에 눈앞 캄캄"
김기현 대표 사퇴엔 "반성 먼저" 일축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종호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종호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 분위기를 두고 "안드로메다 의총 같았다"며 당이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는 것 같지 않다고 우려했다.

허 의원은 1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제가 사는 태양계 지구의 상식으로는 우리가 지금 엄청난 위기감을 느끼고 이대로는 공멸한다는 절박함이 있었어야 한다"면서 "그렇게 말씀하신 분들은 발언하신 23명 중에 7명 정도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총에서) 제가 아는 세계와는 동떨어진 얘기가 계속 나왔다고 생각했고 김웅 의원도 중간에 '이건 뭐 짜고 치는 거 아니냐. 설계가 되어 있는 것 같다'면서 나가셨다"며 "송파구청장 선거였으면 이겼을 거라든가, 부정선거라든가 등 얘기가 나왔을 땐 눈앞이 캄캄해졌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대통령실에 쓴소리를 하지 못하는 점도 꼬집었다. 허 의원은 "용산에 대해서 얘기하신 분은 3명 정도"라며 "용산에 얘기해야 하는 부분들. 저희가 국민 민심을 읽고 그분들이 왜 아파하시고 속상해하시는지, 왜 저희에게 화가 나 계신지에 대한 것을 제대로 전달하고 잘못했던 건 잘못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의총에서 "이쯤 되면 다 같이 용산 가서 '도끼 상소'라도 올렸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다 죽는다', '총선 참패하면 정권 흔들린다', '대통령께서 원하시는 대한민국 못 만든다'고 호소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허 의원은 김기현 대표 사퇴론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국민 입장에서는 당대표가 바뀌든 안 바뀌든 상관없다"면서 "국민들이 원하는 건 회초리를 때렸으면 아프다는 소리도 나오고, 아픈 척이라도 해야 하는 거다 이런 생각인데 그런 것도 못하니까 수직적이라는 말씀을 하시는 게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반성부터 하고 '죄송합니다. 바꿔 나가겠습니다' 먼저 해야 그 뒤에 공천을 받고 국민들에게 평가를 받는 것"이라며 "우리 당이 '영남당' 이런 얘기 들어서는 안 되고 전국에서 인정받는 당당한 여당, 보수당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희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