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은 왜 멕시코에 전기차 모터 공장 지었나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왜 멕시코에 전기차 모터 공장 지었나

입력
2023.10.18 12:30
수정
2023.10.18 14:28
구독

전기차 시장 무역장벽 리스크 해소

멕시코 코아우일라주의 전기차 구동모터코아 공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멕시코 코아우일라주의 전기차 구동모터코아 공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멕시코에 전기차 모터의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 공장을 준공하고 북미 친환경차 부품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7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스페에서 구동모터코아 생산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미겔 리켈메(Miguel Riquelme) 코아우일라 주지사와 허태완 주멕시코 한국대사,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노민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앞서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비롯한 전기차 시장의 무역장벽 리스크 해소 등을 위해 멕시코 북동부 지역을 생산 거점으로 낙점하고 지난해 7월 구동모터코아 공장을 짓는 공사를 시작했다. 제1공장의 대지 규모는 총 6만3,925m²로, 전용 프레스 18대가 운용될 예정이며 제2공장 또한 내년 상반기 착공한다. 2030년까지 멕시코 공장에 연간 250만 대의 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생산 및 제조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 코스코모빌리티솔루션이 담당한다.

멕시코 공장에서 만든 구동모터코아는 북미 지역의 완성차 업체에 공급돼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용 구동모터 제조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착공 이전이었던 지난해 북미 완성차 업체와 2030년까지 4억6,000만 달러 규모의 장기 계약을 확보했다. 9월에는 현대차그룹 북미신공장(HMGMA)에 총 272만 대의 차세대 전기차용 구동모터코아 공급 계약을 맺었다.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북미 대륙을 공략하기 위해 첫발을 내딛는 뜻깊은 순간"이라며 "북미 시장에 이어 유럽과 아시아 시장도 적극 공략해 글로벌 톱티어 친환경차 부품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나주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