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보다는 무탄소 CFE"...정부, 실행 속도 높인다

"RE100보다는 무탄소 CFE"...정부, 실행 속도 높인다

입력
2023.10.19 16:30
수정
2023.10.19 18:20
구독

CFE 인증체계·프로그램 등 개발 추진

인천시 서구 경인아라뱃길에서 바라본 서구지역 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경인아라뱃길에서 바라본 서구지역 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무탄소에너지(CFE: Carbon Free Energy) 이행 계획을 실행하기 위한 관계부처 간 협력 방안 논의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9일 정부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30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CFE 이니셔티브 추진 계획'을 살폈다. 이 자리에서는 CFE 추진 방향과 'CF연합'의 활동 계획,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한 관계부처 간 협력 방안 등이 다뤄졌다.

CFE는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 에너지원을 의미한다. 소비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발전으로 마련한다는 국제적 민간 캠페인 'RE100 이니셔티브'와 달리 원전·수소 등 다양한 무탄소 에너지원을 포함한다.

'CFE 이니셔티브 추진 계획'에는 ①기업이 사용한 CFE 인정을 위한 인증체계 마련 ②'CFE 프로그램'(가칭) 개발 ②주요국과 면담 및 국제회의‧행사 등에서 'CFE 이니셔티브' 의제화 ④주요 글로벌 기업의 CF 연합 동참 유도 ⑤국제 공동연구 추진과 개도국의 CFE 전환 지원 협력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세계적 탄소 중립 목표 이행을 위해선 온실가스 배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에너지 분야의 탈탄소화가 중요하다. 이에 세계 각국은 재생에너지와 함께 원자력발전, 수소 등 다양한 CFE 활용을 확대하는 추세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유엔(UN)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CFE의 국제적 확산과 선진국-개도국 사이의 기후격차 해소를 위한 오픈 플랫폼으로 'CF 연합' 결성을 제안했다. 삼성전자, LS일렉트릭, SK하이닉스, 현대차, 포스코, LG화학, 한화솔루션, 한국전력, 한국에너지공단 등 국내 주요 기업을 중심으로 CF 연합 창립총회가 12일 열렸다.

한 총리는 "CFE 이니셔티브 추진 시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적 공감대를 얻고 많은 국가와 기업, 국제기구들이 참여하는 것인 만큼 관계 부처가 가용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유기적으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하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