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위기 카카오의 운명은 그녀 손에 달렸다

최대 위기 카카오의 운명은 그녀 손에 달렸다

입력
2023.11.03 17:00
수정
2023.11.03 17:05
구독

준법·윤리 경영 감시 외부 기구 '준법과 신뢰 위원회'
위원장에 김소영 전 대법관
김범수 센터장 "나부터 위원회 결정을 존중할 것"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10월 23일 오전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시세조종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카카오는 카카오 관계사의 준법·윤리 경영을 감시할 외부 기구인 '준법과 신뢰 위원회'를 만들고 위원장으로 김소영 전 대법관을 위촉했다고 3일 밝혔다.

카카오는 현 상황을 최고 비상 경영 단계로 인식하고 위원회를 세워 외부 통제까지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김 위원장은 해당 위원회의 위원장으로서 카카오 관계사의 준법 경영 실태를 세밀하게 점검하고 사회적 눈높이에 부응하는 경영 시스템을 갖춰 나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위원회는 카카오와 독립된 외부 조직으로 꾸려진다. 운영 규정에 따라 ①카카오 관계사의 주요 위험 요인 선정과 ②그에 대한 준법 감시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단계에서부터 관여할 뿐만 아니라 최근 문제가 되는 ③과도한 관계사 상장 ④공정거래법 위반 ⑤시장 독과점 ⑥이용자 이익 저해 ⑦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에 대한 감시 통제 등 카카오가 지적받았던 여러 문제들에 대한 관리 감독과 조사 권한을 갖는다.

위원회는 개별 관계사의 준법 감시 및 내부 통제 체계를 일신할 수 있는 강력한 집행 기구 역할을 하며 추가 외부 인사 영입 등 조직을 갖춰 연내 공식 출범해 본격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여성 첫 법원행정처장 지낸 김 전 대법관

김소영 전 대법관.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1987년 제29회 사법시험을 수석 합격해 서울지법, 대법원 재판연구관, 법원행정처 심의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2012년 대법관에 임명돼 2018년까지 임기를 마쳤다. 역대 네 번째 여성 대법관으로 여성 첫 법원행정처장을 지냈다.

김소영 위원장은 "과거 사안에 대한 조사와 검토를 포함해 위원회의 독립적 권한을 인정하고 전 사 차원의 지원을 다하겠다는 김범수 센터장의 각오를 들은 후 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며 "본위원회가 그 명칭대로 준법과 신뢰 양 측면에서 독립된 전문가 조직으로서 감독 및 견제 역할을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지금 카카오는 기존 경영 방식으로는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위기 의식을 갖고 있다"면서 "나부터 위원회 결정을 존중할 것이며 그렇지 않은 계열사들의 행동이나 사업에 대해선 대주주로서 할 수 있는 책임을 최대한 묻겠다"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