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꺼내세요”… 서울 첫 영하권 추위에 칼바람, 강원엔 한파 특보

“패딩 꺼내세요”… 서울 첫 영하권 추위에 칼바람, 강원엔 한파 특보

입력
2023.11.11 09:37
수정
2023.11.11 09:42
구독

11일 아침 전국 영하 7도~영상 6도
낮 최고 5~16도... 평년 보다 5도 낮아

초겨울 날씨를 보인 10일 서울 잠실역사거리 일대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뉴스1

초겨울 날씨를 보인 10일 서울 잠실역사거리 일대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뉴스1

11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섭씨 영하 7도~영상 6도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아침기온'을 보이고 있다. 주말 동안 평년보다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가량 큰 폭으로 낮아지면서 강원내륙·산지와 일부 충북, 대부분 남부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또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5도가량 더 낮았다.

이날 오전 6시까지 강원 설악산은 영하 7.8도, 경기 양주(장흥면)가 영하 7도, 강원 철원(임남면)이 영하 6.8도의 최저기온을 보였다. 오전 8시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영하 1.6도, 인천 영하 1.3도, 대전 영하 0.3도, 광주 2.2도, 대구 2.4도, 울산 4.3도, 부산 7.4도다.

낮에도 중부지방은 10도 아래, 남부지방은 15도 아래에 머물며 평년 이맘때보다 5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측돼 건강과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5∼16도를 기록하겠다. 중국 북부에 자리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서 옅은 상층운이 지나며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일요일인 12일도 최저 영하 7∼5도, 최고 4∼12도의 낮은 기온이 예상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남권과 전라권은 구름이 많고 제주도는 흐린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12일 오후부터는 제주도에 가끔 비가 내리고 밤부터는 전라서해안 지역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mm 미만이다.

11일은 대부분 해안과 전라권내륙에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35~55km(10~15㎧) 내외로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동해안은 당분간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밀려오고 대부분 해상에서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