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미, LPGA Q시리즈 수석 합격 보인다... 성유진·임진희도 풀시드 가능성 높여

이소미, LPGA Q시리즈 수석 합격 보인다... 성유진·임진희도 풀시드 가능성 높여

입력
2023.12.06 15:36
수정
2023.12.06 16:10
22면
구독

이소미가 11월 2일 제주 엘리시안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챔피언십 2023 1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이소미가 11월 2일 제주 엘리시안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챔피언십 2023 1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이소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 5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르며 3년 연속 한국 선수 수석 합격을 눈앞에 뒀다. 이소미와 함께 미국 무대 도전에 나섰던 성유진, 임진희도 상위권에 자리 잡으며 내년 풀 시드 획득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소미는 6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매그놀리아 그로브 골프 코스(파72)에서 열린 Q 시리즈 5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몰아쳤다.

63타는 LPGA 투어 Q 시리즈 18홀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이소미는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하나도 없는 거의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5라운드까지 중간 합계 27언더파 331타를 적어낸 이소미는 교포 로빈 최(호주)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선두에 나섰다. 사이고 마오(일본)가 3위(24언더파 334타)다.

이소미는 최종 6라운드를 남기고 선두에 오른 터라 20위 이내에 들면 받는 내년 LPGA 투어 풀 시드는 떼어놓은 당상이다. 게다가 1위로 Q 시리즈를 마치면 2021년 안나린, 지난해 유해란에 이어 3년 연속 한국 선수 수석 합격의 진기록을 세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쌓은 이소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LPGA 투어 진출을 결심하고 1년가량 준비해왔다. 이소미는 “솔직히 지치긴 했다. 하지만 5라운드를 마쳤다는 생각 대신 앞으로 5라운드를 더 뛸 수 있다고 마음을 다잡았다”면서 “최종 라운드도 1라운드를 치른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KLPGA 투어에서 올해 2승 등 3승을 거둔 성유진도 공동 5위(17언더파 341타)에 올라 투어카드 확보 안정권에 들었다. 성유진은 5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5라운드 내내 60대 타수를 적어내는 안정된 경기력을 보였다.

올해 LPGA 투어에서 뛰었던 장효준이 7타를 줄여 성유진과 함께 공동 5위로 상승, 다시 LPGA투어에서 뛸 기회를 맞았다.

이번 Q 시리즈 출전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KLPGA 투어 다승왕 임진희는 이븐파 72타로 제자리걸음을 걸어 공동 13위(13언더파 345타)로 밀렸다. 임진희는 버디를 1개밖에 잡아내지 못해 최종 라운드에서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하면 LPGA 투어 진출이 아슬아슬한 처지에 몰렸다.

36세 노장 이정은은 공동 20위(12언더파 346타)로 최종 라운드를 남겼다. 4언더파 68타를 친 홍정민은 공동 27위(10언더파 348타)에 머물렀다.

Q 시리즈 최종 순위 20위 이내에 들면 내년에 LPGA 투어에서 따로 출전 자격이 있는 대회를 뺀 대부분의 경기에 나설 수 있다. 21위부터 45위까지는 조건부 출전권과 2부인 엡손 투어 출전권을 부여한다.

김기중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