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노력해도 안 될 때 자포자기하게 되는 이유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될 때 자포자기하게 되는 이유

입력
2022.05.25 14:00
수정
2023.08.01 17:59
구독

<9> 학습된 무기력

편집자주

복잡하고 어려운 심리학을 쉽게 풀어드립니다. 알고 나면 더 잘 보이는 나의 마음. 딱 1분만 투자해서 내 마음 더 잘 알아가볼까요? 연재 구독, 혹은 기자 구독을 누르시면 유용한 용어 안내를 빠짐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

학습된 무기력이 반복되면 의욕 상실, 열등감, 우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발목에 쇠사슬을 묶어 키운 어린 코끼리는 어른이 된 후 부실한 줄에 묶여 있어도 탈출하지 않는다는 실험 결과가 있습니다. 줄을 끊을 힘은 충분하지만 어린 시절부터 누적된 실패 경험 때문이죠. 노력해도 결과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학습 효과로 인해 코끼리는 달아나지 못한다는 것. 심리학계에서는 이를 '학습된 무기력'이라고 합니다.

동물에만 해당되는 얘기는 아닙니다. 사람들도 아무리 애를 써도 피할 수 없거나 극복할 수 없는 상황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면 그 일은 불가능하다고 여기고 체념해버리죠. 가령 범죄 사건에서 용의자가 허위 자백을 하고 누명을 쓰는 일이 종종 벌어집니다. 언뜻 보면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죠.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거짓말을 해도 모자란 상황에 거꾸로 불리하게끔 거짓말을 한다니 말입니다.

이는 심리학 관점에서 볼 때 학습성 무기력 상태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리 진실을 말해도 상대해주지 않자, 무슨 일을 해도 안 된다는 절망감과 무기력에 휩싸이게 된 것이죠. 통제할 수 없었던 '상황 그 자체'보다 미래의 상황에 대해 통제할 수 없을 것이란 '통제감에 대한 상실'이 무기력을 초래합니다. 학습된 무기력이 반복되면 의욕 상실, 열등감, 우울 등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학습된 무기력은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까요. 행동 치료 또는 인지 치료를 통해 극복할 수 있습니다. 통제 불가능하다는 인식에 맞서려면 성공 경험이 필요합니다. 자신이 바라는 결과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때 '자기효능감'이 생기면서 무기력을 이겨낼 수 있죠.

뉴스레터 '터치유'

더 많은 콘텐츠 추천을 만나실 수 있어요. (무료)
https://www.hankookilbo.com/NewsLetter/touchyou

※ 콘텐츠 추천 · 안내가 유용하셨나요? 자세한 상황은 꼭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독자님들의 건강한 콘텐츠 이용을 위해, 해당 큐레이션이 전문 진단과 처방을 대신할 수는 없다는 점을 정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손성원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