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은 좋았지만...에너지·원자재 가격 급등에 8월 무역수지 적자 역대 최악

수출은 좋았지만...에너지·원자재 가격 급등에 8월 무역수지 적자 역대 최악

입력
2022.09.01 16:00
수정
2022.09.01 16:03
1면
구독

8월 수출 566.7억 달러, 수입 661.5억 달러
올 4월 이후 다섯 달 내리 적자...2008년 이후 14년 만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을 15개월 연속 넘어서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이 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8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이 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8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우리나라 8월 무역수지 적자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56년 이후 66년 만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출은 22개월 연속 증가하며 좋은 성적을 유지했지만, 에너지와 중간재 가격이 크게 뛰어오른 탓에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수입과 차이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8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566억7,000만 달러, 수입은 661억5,000만 달러였다. 무역수지는 94억7,000만 달러(약 12조7,000억 원) 적자로, 올해 4월 이후 다섯 달째 적자다. 마지막으로 5개월 연속 적자를 보인 것은 14년 전 글로벌 금융 위기가 한창이던 2007년 12월~2008년 4월이었다.

또 지난달 무역 적자는 무역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56년 이래 66년 만에 최대치로, 종전 최고였던 올해 1월의 49억500만 달러의 두 배가량(93.1%) 늘었다. 월 적자가 40억 달러를 넘은 건 올 1월과 7월(48억500만 달러 적자), 2008년 1월(40억4,300만 달러) 세 번뿐이었다.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보다 높은 건 지난해 6월 이후 15개월 연속이다.

수출은 분명히 선전했다. 기존 최고치였던 지난해 8월의 531억7,000만 달러보다 30억 달러 이상 늘어 역대 8월 수출 최곳값을 기록하는 등 22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는 석유제품과 자동차, 2차전지 수출이 지난해 8월과 비교해 각각 113.6%, 35.9%, 35.7% 증가했다. 그러나 반도체 수출은 글로벌 수요 약화와 가격 하락 등 여파로 7.8% 감소했다. 선박과 무선통신, 석유화학도 각각 25.8%, 20.7%, 11.7% 줄었다.

하지만, 수입은 더 큰 폭으로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유나 가스, 석탄 등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액은 올 3월 603억3,000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600억 달러를 넘어서고 있다.

수입액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원유·가스·석탄 등 3대 에너지원 수입액은 185억2,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월보다 91.8%(88억6,000만 달러) 급증했다. 원유는 105억5,000만 달러로 44.7% 늘었고 가스와 석탄은 각각 27.1%, 16.8% 증가했다. 원유 수입액만 따져도 지난달 무역 적자보다 규모가 큰 셈이다.

산업 생산을 위한 핵심 중간재인 반도체(26.1%)와 수산화리튬, 니켈-코발트 수산화물 등 배터리 소재·원료가 포함된 정밀화학원료(82.8%) 수입도 눈에 띄게 늘었다.

안아람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