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예산 지원 폐지되자... '언론 탄압' 공세 나선 민주당

TBS 예산 지원 폐지되자... '언론 탄압' 공세 나선 민주당

입력
2022.11.16 17:00
수정
2022.11.16 17:02
구독

이재명 "반민주적 군사독재식 언론통제 본격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TBS 예산 지원이 2024년 중단되는 데 대해 "윤석열 정부의 언론 탄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MBC 기자 전용기 탑승 불허를 시작으로 국세청의 500억 원대 MBC 추징금과 YTN 지분 매각까지 소환하며 정부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재명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TBS와 MBC, YTN 관련 논란을 거론하면서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통제·장악하려는 반민주적 군사독재식 언론통제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말로만 자유민주주의를 외칠 것이 아니라, 언론 탄압과 언론 통제 시도부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고민정 "군사정권에서나 볼 법한 언론 탄압"

지난 14일 구성된 당내 언론자유특별위원회도 이날 발족식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포문을 열었다. 위원장을 맡은 고민정 의원은 "취임하며 국민 앞에 헌법 준수를 엄숙히 선언한 윤 대통령이 앞장서서 헌법상 가치인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며 "30, 40년 전 군사정권에서나 볼 법한 언론 탄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회의장에는 '언론 자유의 주적은 윤석열 정권입니다'라고 써진 백드롭(뒷걸개)이 걸렸다.

정부의 YTN 지분 매각을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도 거론됐다. 특위 위원인 이원택 의원은 "공공기관 자산 매각 시 국회 상임위원회에 처분 계획서를 제출하고, 매각에 대한 국회의 동의 얻도록 하는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며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도 "공공기관의 자산 매각 행위에 대해 이미 상당수 민주당 의원들이 공감하고 있고,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MBC 추징금 부과에 항의하기 위해 17일 서울지방국세청을 방문할 계획이다.

강진구 기자
박준혁 인턴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