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가 김성태와 사진 촬영? 김남국 "가짜뉴스" 반박

이재명, 김성태와 사진도 찍었다고?... 김남국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입력
2023.01.18 10:40
수정
2023.01.18 11:04
구독

2017년 대선 출마 선언 당시 가족 사진 설명

이재명(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7년 1월 대선 출마선언을 한 뒤 가족들의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함께 있는 모습이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지고 있는 사진은 "가짜뉴스"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어서 당원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에 대해 김 의원은 "지금 SNS에 퍼지고 있는 이 사진은 이재명 당대표 가족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 사진은 2017년 1월 23일 이 대표가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김 의원이 이렇게 이 대표 가족 사진에 대해 설명한 이유는, ‘입만 벌렸다면 거짓말. 이재명‧쌍방울 김성태 만난 적이 전혀 없다? 그럼 이 사진은 뭐냐?’라는 글과 함께 해당 사진이 SNS에 유포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와 손을 맞잡고 있는 인물이 김성태 전 회장이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해당 인물은 이 대표의 차남이라고 김 의원은 전했다. 이어 "명백한 허위사실이고, 정말 일면식도 없는 사람을 엮어서 조작하려고 하는 시도"라며 "이재명 당대표는 김성태 회장을 아예 만난 적도 없다. 전화 번호도 없다"고 적었다. 그는 "검찰은 이미 통화 내역을 다 확보해서 일면식도 없고, 서로 아예 연락조차 하지 않은 관계라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며 검찰도 비판했다.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서로 모르는 사이라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8개월간 도피 끝에 태국에서 압송된 김 전 회장도 인천국제공항에서 이 대표와의 관계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모릅니다"라고 답했다. '전혀 모른다는 거냐'는 취지의 추가 질문에도 "네"라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