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까지 비판 나서자 KT '당혹'…새 대표 뽑기 다시 안갯속으로 가나

대통령실까지 비판 나서자 KT '당혹'…새 대표 뽑기 다시 안갯속으로 가나

입력
2023.03.03 17:48
10면
구독

정치권에서 연이어 KT CEO 선임 절차 문제 삼자
7일 최종 후보자 선정 계획대로 진행하기 부담
정치권 인물 CEO 자리로 보내려는 의도란 해석까지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민간 통신기업 KT의 차기 최고경영자(CEO) 인선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었다. 구현모 KT 대표가 스스로 물러난 이후 KT CEO를 뽑는 지배구조위원회(지배구조위)가 최종 면접에 나설 네 명의 후보를 골랐지만, 대통령실과 여권이 또다시 제동을 걸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특정 인물을 내리꽂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당초 KT는 7일 다음 대표 최종 후보를 뽑을 계획이었다. KT 지배구조위는 지난달 28일 ①박윤영 전 KT 기업부문장(사장)②신수정 KT 엔터프라이즈부문장(부사장), ③윤경림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 ④임헌문 전 KT 매스총괄(사장) 등 네 명을 대표 후보 심사 대상자로 결정했다. CEO 공모에 지원한 34명 중 연임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밝힌 구현모 대표를 뺀 33명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였다.

하지만 최종 후보자 모두 KT 전현직 임원이라는 소식에 여권 정치인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구 대표가 자신의 '아바타'인 윤경림 사장을 (대리인으로) 세웠다는 소문이 무성하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도 거들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도 KT CEO 선임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거버넌스(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것이 안 되면 조직 내 모럴 해저드(도적적 해이)가 발생하고 그 손해는 국민이 볼 수밖에 없다는 시각에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나친 개입에 "특정인물 바라는 것 아닌가" 뒷말 나와

KT 대표이사 후보 논의 일지.

KT 대표이사 후보 논의 일지.


KT는 매우 당혹스러운 입장이다. 지난해 구현모 대표가 차기 CEO 단독 후보로 결정될 때부터 여당과 대통령실에서 끊임없이 제동을 걸어왔다. 이에 구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는 초유의 결단까지 내렸지만 논란은 진화되지 않았다. 이에 KT 내부에선 정해진 면접 절차를 진행하는 것 자체에 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전해진다. 구 대표처럼 최종 CEO 후보자들이 스스로 물러나거나, CEO 후보를 재공모할 가능성도 나온다.

통신업 특성상 정부의 인허가를 피할 수 없고, KT 최대주주가 국민연금인 만큼 그동안에도 KT CEO 자리를 두고 정치권에서의 개입은 있었다. 하지만 이번처럼 국회에 이어 대통령실까지 노골적으로 나서는 것을 두고 통신 업계에서는 또 다른 해석을 한다. KT CEO 자리에 특정 인물을 내정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문제는 이번 공모에 나선 회사 바깥의 후보자 중 KT와 관련이 없는 인물 대부분이 정보통신(IT) 경력이 없거나 기업 경영 경험이 없다는 점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가 인공지능(AI), 미디어,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플랫폼 회사로 진화하고 있는 만큼 CEO의 방향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역량을 갖추지 못한 인물이 내려오는 것이야말로 국민들에게 손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