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백질 많이 먹으면 ‘이 질환’ 위험 4분의 1로 ‘뚝’

단백질 많이 먹으면 ‘이 질환’ 위험 4분의 1로 ‘뚝’

입력
2023.03.18 11:30
수정
2023.03.18 11:39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비(非) 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을 4분의 1 수준으로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란 샤히드 베헤시티대학 의대 암연구센터 아나히타 만수리 박사팀은 2018∼2019년 이란 아바즈의 한 건강센터를 찾은 평균 연령 42.7세 성인 243명을 대상으로 단백질 섭취와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상관성을 연구한 결과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단백질 섭취가 늘면 체중 감량과 유지를 도와 지방간 예방에 기여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다만 고기 등 동물성 단백질 섭취가 많으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오히려 3배 증가하기에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늘리고,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줄여야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연구팀은 24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121명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았고, 122명은 건강한 성인이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각자의 하루 단백질 섭취량과 식물성 단백질 섭취량, 동물성 단백질 섭취량 등에 따라 상(최다 섭취), 중, 하(최소 섭취)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단백질 섭취량 상 그룹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은 하 그룹보다 76% 낮았다. 반면 동물성 단백질 섭취량 상 그룹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은 하 그룹의 3.2배였다.

만수리 박사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을 위해서는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늘리되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줄여야 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했다.

지방간은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눌 수 있다. 알코올성 지방간은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면 간에서 지방 합성이 촉진되고 정상적인 에너지 대사가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다.

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술과 관계없이 지방을 많이 섭취해 간에서 지방이 많이 합성되거나 잘 배출되지 않을 때 발생한다. 또 비만ㆍ이상지질혈증ㆍ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도 생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으로 진행할 수도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간 질환 중 가장 흔한 병으로 알려졌으며, 전 세계적으로 유병률이 25%에 달한다. 특히 아시아와 남미에서 환자가 많다.

식이 요법과 운동을 포함한 체중 감량 등 생활 습관 개선이 지방간 관리의 핵심이다. 다이어트와 체중 감량은 지방간 진행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단백질 섭취가 간의 지방 축적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불분명하다. 단백질 섭취 증가는 체중 감량과 유지를 도와 지방간 예방에 기여할 수 있다.

연구 결과는 한국 임상영양학회의 영문 학술지 ‘임상 영양 연구(Clinical Nutrition Research)’ 최근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