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조 넘는 적자' 한전 살려내야 할 다음 사장은...오늘부터 공모

'40조 넘는 적자' 한전 살려내야 할 다음 사장은...오늘부터 공모

입력
2023.06.22 11:15
수정
2023.06.22 11:19
구독

응모 자격에 "경영혁신 주도할 개혁지향적 의지·추진력"

한국전력 홈페이지에 실린 사장 모집 공고. 한전 홈페이지 캡처

한국전력 홈페이지에 실린 사장 모집 공고. 한전 홈페이지 캡처


자산 규모 235조 원의 국내 최대 에너지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다음 사장 공모를 시작했다. 지난달 2분기(4~6월) 전기요금 인상과 맞물려 정승일 전 사장이 물러날 뜻을 밝힌 뒤 한전 사장 자리는 비어있다.

한전은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부터 30일까지 차기 사장 후보자를 모집한다고 공고했다. 임기 3년으로 직무수행 실적 등에 따라 1년 단위 연임이 가능하다.

한전은 사장 응모 자격으로 ①경영·경제와 전력산업에 대한 전문적 지식과 이해력 ②대규모 조직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과 비전제시 능력 ③경영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개혁지향적 의지와 추진력 ④공공성과 기업성을 조화시킬 수 있는 소양 ⑤최고경영자로서의 자질과 품성을 지닌 사람으로 제시했다.

에너지 업계 안팎에서는 김종석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회 민간위원장, 박일준 전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김준동 전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40조 원 가까운 천문학적 적자, 임직원의 태양광 사업 비리 감사 등 한전이 처한 상황을 감안할 때 외부 인사의 개혁이 필요해 정치인 출신 인사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때문에 호남 출신인 4선(17~20대)의 김동철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그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20대 대선에서 서울법대 동문인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특별고문을 맡았고 윤 대통령 당선 후에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다음 사장은 30일 원서 접수가 마감되면 서류 심사, 위원 면접 등을 거친 뒤 산업통상자원부가 3~5배수를 추린다. 이후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인사 검증을 거친 뒤 산업부가 최종 후보자를 통보한다.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치면 산업부 장관이 후보를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통상 석 달 이상 걸리지만 강경성 산업부 2차관은 "두 달 정도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